커뮤니티

아이러브안과의 다양한 소식을 전해 드립니다.

언론보도

[한국경제] 송편 5개가 밥 한 그릇… 방심하다간 뱃살도 보름달처럼 빵빵해져요

최장 열흘간의 추석 연휴가 시작되면서 건강관리에 비상등이 켜졌다. 명절에는 느슨한 마음가짐 때문에 생활 리듬이 깨지기 쉽다. ‘며칠 정도인데 어때’라는 생각을 하며 과식이나 과음하는 사람이 많다. 소화불량 위장장애 간질환이 생길 위험이 커진다.

2017-10-11

[헬스조선] 예고없이 찾아온다...'녹내장'주의보

역사상 가장 눈이 혹사당하고 있는 시대이다. 현대인은 하루 종일 컴퓨터와 스마트기기, 책 등을 손에서 놓지 않는다. 청소년의 근시 비율은 늘고 있으며, 30대의 나이에 노인성 안질환이 발생하는 사람들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

2017-10-11

[국민일보] 50대 이후 갑자기 가까운 글씨 잘보인다면...

우리 눈의 검은자와 홍채 뒤에는 투명한 안구조직인 수정체가 존재한다. 빛을 굴절시켜 망막에 상을 맺게 하며 시야를 확보해주는 굴절기관이다. 흔히 100세 시대 고령사회의 걸림돌 중 하나로 꼽히는 백내장과 노안은 모두 이 수정체의 이상으로 생기는 안질환이다.

2017-10-11

[브릿지경제] 아침마당 목요특강 100세까지 건강한 눈을 지키려면

아이러브안과 박영순 원장이 아침마당 목요특강에서 노인성 안질환과 그 예방법에 대한 대한 강연을 진행했다. 21일에 방영된 아침마당 7953회 ‘눈이 번쩍! 백 년 눈 건강법’ 편에서는 노안으로 인해 일상 생활에 불편을 겪는 이들에게 필요한 노안수술이 소개되었다.

2017-10-11

[헬스조선] 100세 시대의 적, 노안(老眼) 해결책은?

100세 시대가 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건강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실천하기 시작했다. 웰빙 열풍이 불면서 식생활의 질이 좋아졌고, 각종 영양제와 건강식품이 끊임없이 출시되고 있다. TV와 인터넷을 통해 각종 건강정보를 쉽게 얻을 수 있기도 하다. 의술의 발전도 빼놓을 수 없다.

2017-09-01

[헬스조선] 당뇨병, 시력 상실까지 유발… 미리 막으려면 어떻게?

우리나라 국민 5명 중 1명이 당뇨병을 앓고 있다. 당뇨병은 중장년층의 흔한 성인병으로 분류되는 만큼 예방과 치료에 대한 관심도 높다. 당뇨병 환자가 합병증을 특히 주의해야 하는 장기가 '눈'이다. 당뇨병 합병증은 심혈관계, 콩팥 등 다양한 장기에서 발생하지만, 그 중 눈에 생기는 합병증이

2017-08-24

[이데일리] 안구건조증, 눈 자주 깜박이기만 해도 도움

최근 아침저녁으로 쌀쌀해지는 등 일교차가 커지면서 눈이 뻑뻑하고 따끔거리는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가을철 환절기는 여름처럼 비가 잦지 않아 상대적으로 습도가 낮아지고 안구가쉽게 건조해진다.

2017-08-24

[헬스조선] 3대 실명 질환 파헤치기 Ⅱ ‘황반변성’

시력의 무려 90%를 담당하는 ‘황반’ 직경 3㎜ 정도 크기의 작은 부위이지만, 시세포와 시신경이 집중적으로 모여 있어 사물의 형태, 색을 구별하는 역할을 하죠. 이 황반에 여러 원인으로 변성이 일어나 시력장애를 일으키는 질환인 ‘황반변성’ 3대 실명 질환으로 꼽히는 황반변성에 대해 자세히

2017-08-24

[헬스조선] 100세까지 맑은 눈 유지하기 위한 '눈 스트레칭'

두 눈을 통해 얻는 정보는 우리 몸의 모든 감각기관이 수집하는 정보의 80%를 차지한다. 이처럼 눈은 다른 기관의 몇 배 이상 되는 많은 일을 하며 혹사당하고 있다. 그런데 출근길에 스마트폰으로 게임을 하고, 하루종일 컴퓨터로 일하고, 잠들기 전 TV까지 본다면 우리 눈이 쉴 시간은 턱없이 부족하다.

2017-07-26

[헬스조선] 눈 밑 떨림 현상, ‘마그네슘 부족’ 신호

예로부터 ‘잠이 보약이다’라는 말이 있다. 신체기능을 원활하게 유지하기 위해서 수면은 그만큼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런데 대부분의 직장인들은 수면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2017-07-24
1 2 3 4 5 6 7 8 9 10
QUI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