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아이러브안과의 다양한 소식을 전해 드립니다.

언론보도

[헬스조선] 설 명절 증후군 풀어주는 비타민 A, B, C

설 명절 연휴가 눈 앞에 다가왔다. 작년과 마찬가지로 연휴가 주말과 붙어 있어 거의 1주일 가까이 쉴 수 있다. 연휴 기간이 길어지면 자연스럽게 ‘명절 증후군’이 생겨 무기력해지기 쉽다. 신체 활동량이 부쩍 줄어들고, 불규칙한 수면 및 식사로 건강의 균형이 깨지기 때문이다. 이렇게 잃어버린 심신의 균형을 회복하기 위해 가장 효과적인 영양소는 ‘비타민...

2019-01-30

[쿠키뉴스] 설 연휴 부모님, 눈 건강 체크포인트 5가지

고향에 계신 부모님을 떠올리면 제일 먼저 생각나는 단어가 바로 ‘건강’이다. 쉴 틈 없이 바쁜 사회생활에 부모님의 건강을 제대로 돌볼 수 없는 사람들이 많을 듯하다. 하지만 해를 거듭할수록 백내장 환자 수가 계속 증가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지난 2009년부터 최근 10년간 연평균 3.2%씩 환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 건강보험공단의 보고에...

2019-01-24

[브릿지경제] 비슷한 증상·동시에 발병… 노안·백내장 예방하려면

노안, 백내장은 주로 60대 이상 노년층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근 40~50대 젊은 환자도 증가하는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노인성 백내장 환자는 2014~2017년 15% 이상 증가했으며, 40~50대 환자는 26% 이상 늘었다.

2019-01-15

[브릿지경제] 연말 과음, 안구건조증·망막질환 원인… '수분섭취' 중요

연말 잦은 송년회, 회식, 모임은 눈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다. 2015년 농림축산식품부가 20~50대 남녀 500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64.6%가 연말에 술자리가 2배 많아졌다고 답변했다. 연령이 높아질수록 술자리가 3배 늘었다는 응답자 비율이 높아졌다.

2018-12-27

[헬스조선] 30~40대도 '눈 꿈뻑' 노안 온다… 자가진단은 이렇게

노안은 50~60대가 돼야 찾아온다고 여기는 사람이 많은데, 최근 들어 30~40대 노안도 늘고 있다. 노안은 눈이 노화돼 초점을 맞추기 어렵고 가까운 사물이 흐릿하게 보이는 것이다.

2018-12-24

[헬스조선] 눈에 좋은 운동, 나쁜 운동 따로 있다

운동이 건강에 좋다는 것은 누구나 인정하는 사실이다. 그러나 겨울철에는 날씨가 추워지면서 운동에 소홀해지기 쉽다. 추운 날씨에도 건강을 유지하려면 실내에서 할 수 있는 운동을 찾아 꾸준하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렇다면 어떤 것이 눈에 좋은 운동일까? 사실, 대부분의 운동은 눈 건강에 좋다. 하지만 여러분이 안질환의 위험이 있을 경우, 피해야 될 운...

2018-12-21

[서울경제] 술자리 잦은 연말, 눈 건강 지키려면

연말이 되면 좋든 싫든 술자리를 피할 수 없다. 술을 지나치게 마시면 숙취·구토로 고생하고 치아와 잇몸, 장기에도 안 좋은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널리 알려져 있다. 하지만 술이 눈에도 치명적이라는 사실은 다소 낯설다. 술을 마시면 몸이 알코올을 분해하면서 체내 수분을 사용한다. 술 마신 다음날 피부가 푸석푸석해지는 이유다. 눈도 수분을 뺏겨 건조...

2018-11-27

[헬스조선] 소주 '원샷' 안압 높여 눈 공격… 안전히 마시려면?

연말에는 송년회 등 행사가 많이 잡히면서 술자리가 많아진다. 술은 몸의 여러 장기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치지만, 눈 건강에도 독이 될 수 있다. 실제 술자리가 많은 시기에는 눈 건조증을 호소하는 사람이 늘어난다. 술 마신 후 눈이 건조해지는 이유는 몸이 알코올을 분해할 때 많은 양의 체내 수분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이로 인한 안구 건조가 반복되면 각막...

2018-11-25

[국민일보] 녹내장 발병위험 높이는 송년회 ‘원샷’

연말이 다가오며 송년회 회식과 술자리가 늘어나고 있다. 건강관리에 특별히 신경을 써야 할 때다. 송년회 술자리에선 무엇보다 ‘원 샷’을 멀리 해야 한다. 송년회가 시작되면 들뜬 마음에 평소보다 많은 양의 술을 ‘원 샷’하기 쉬워서다. 안과 의사 입장에서 보면 원 샷은 눈 건강에 정말로 안 좋은 금기행위에 해당된다. 술을 급하게 마시면 녹내장 발병위험...

2018-11-20

[경향신문] 안구건조증 예방, 1시간에 5분은 모니터에서 눈을 떼라

안구건조증은 눈이 건조해지면서 모래알이 낀 것 같은 이물감, 충혈, 가려움 등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안구건조증이 악화되면 각막에 상처를 입거나 염증이 생겨 각막염, 결막염 등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안구건조증의 원인은 건조한 실내 환경, 스트레스, 미세먼지, 흡연, 스마트기기 등 다양하며 이것들이 복합적으로 얽혀 발생하기도 한다, 눈깜박임 횟수가 줄...

2018-11-20
1 2 3 4 5 6 7 8 9 10
QUICK